탐색 링크 건너 뛰기

가민, ‘아시아 사용자의 2021년 건강 데이터 분석 리포트’ 공개


스마트 기기 시장의 선두주자 가민(Garmin.co.kr)은 팬데믹이 지속됨에 따라 사람들의 스트레스 지수 증가, 수면의 질 및 신진대사 저하, 운동 부족 등과 같은 체력 감퇴와 건강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익명으로 처리된 유저 데이터를 토대로 ‘2021년 아시아 사용자를 위한 건강 데이터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을 선두하고 있는 가민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6천만 명 이상의 활성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한국, 중국, 일본, 대만, 태국 등을 포함한 아시아 11개국 유저의 2021년 1월부터 9월까지의 데이터를 분석한 '2021년 아시아 사용자를 위한 건강 데이터 보고서'는 크게 다음과 같은 3가지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1.한국은 높은 평균 휴식 대사율(Resting Calories) 기록, 아시아 전반 55세 이상은 감소 추세

가민이 2021년 아시아 사용자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평균 '휴식 대사율(Resting Calories)'이 가장 높은 3개국은 인도(2,490 Cal), 한국(2,451 Cal), 홍콩(2,402 Cal)으로 집계됐으며, 수치가 가장 낮은 하위 3개 지역은 태국(2,207 Cal), 일본(2,232 Cal), 베트남(2,287 Cal) 순으로 확인됐다. 사용자가 고령일수록 휴식 대사율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아시아 국가 중 한국의 중년 남성 그룹이 가장 많은 운동 및 활동량 기록

올해 3분기까지 측정된 아시아 사용자의 주간 강도 운동량(Intensity Minutes)을 기반으로 남녀 운동 평균값이 가장 높은 상위 3개국은 홍콩(53분), 인도(47분), 한국(46.9분)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강도 높은 운동을 수행한 시간이 길게 나타났으며, 평균적으로 46~55세 남성의 주당 강도 운동량이 가장 긴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데이터에 따르면 중년의 한국 남성이 평균 60.7분을 기록하며 아시아 선두를 달리고 있다.

다만, 가민 스마트워치에서 기록된 활성 칼로리 소비 데이터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 대부분이 작년 대비 칼로리를 더 적게 소모했으며, 특히 대만의 경우 7.98% 감소하는 등 전체적인 아시아 국가의 활동량이 작년보다 감소됐다.

3.아시아인의 전반적인 스트레스 수준 상승, 여성보다 남성 스트레스 지수가 더 높게 집계

2021년 아시아 사용자의 '스트레스 수준'을 분석한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베트남을 제외한 국가의 스트레스 지수가 지난해에 비해 상승했으며, 전반적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더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으로 파악된다. 아시아에서 가장 스트레스 지수가 높게 측정된 국가는 인도네시아이며, 필리핀과 말레이시아가 그 뒤를 잇고 있다.

가민 아시아(Garmin Asia) 지역의 시니어 디렉터 스코펀 린(Scoppen Lin)은 "전 세계적인 팬데믹 사태로 인해 대중들이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으며, 이는 실시간 혈중산소포화도 모니터링 기능을 포함한 혁신적인 건강 데이터를 제공하는 웰니스(wellness) 제품의 판매로 이어져 2021년 해당 라인업 매출이 30% 이상 신장됐다”라며 “가민은 유저가 더욱 면밀하게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 개발은 물론, 스스로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도록 독려하는 헬스 캠페인을 매년 기획 및 운영하고 있으니 꾸준한 관심 부탁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021년 가민 헬스 캠페인은 신진대사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꾸준한 운동과 지속적인 건강 모니터링을 통해 보다 나은 생활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가민코리아는 이번 헬스 캠페인 홍보를 위해 습관 형성 및 목표 달성 어플리케이션으로 자리매김한  ‘챌린저스’와 손잡고 하루 물4잔이상 마시기, 하루 1만보 걷기, 매일 홈트레이닝 하기 등 다양한 챌린지를 오픈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1일부터 챌린지 참가자를 모집할 예정이며, 참가자를 위한 다양한 경품도 준비돼 있다.




이동 【Pressroom명부】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