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링크 건너 뛰기

가민, 카메라와 후미등 탑재한 후방 레이더 ‘바리아 RCT715’ 출시


“내 뒤를 지켜주는 자전거 전용 블랙박스”

스마트 기기 시장의 선두주자 가민(Garmin.kr)이 뛰어난 가시성을 자랑하는 후미등과 블랙박스 기능을 제공하는 카메라가 탑재된 후방 레이더 ‘바리아 RCT715(Varia RCT715)’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바리아 RCT715는 가민의 모든 엣지 시리즈와 스마트워치, 그리고 바리아 앱과 연동된다. 레이더는 최대 135 야드(약 140m) 뒤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탐지할 수 있으며, 후방에서 차량이 접근할 경우 연동된 기기의 화면에 경고 문구와 경고음으로 유저에게 시각적, 청각적 알림을 제공한다.

또한, 강력한 가시성을 자랑하는 후미등은 주간에도 최대 1마일(약 1.6km)에서도 확인 가능해 후방 레이더 탐지거리 밖의 차량이 라이더를 인식하고 선제 대응이 가능하다.

여기에 카메라까지 탑재해 유저의 사이클링 세션을 1080p의 우수한 화질과 30fps 프레임의 속도로 녹화한다. 블랙박스 기능도 제공한다. 사고 감지 기능이 탑재돼 있어 자동으로 사고 현장은 물론 전, 후 상황까지 빠짐없이 촬영하고 저장해줘 불의의 사고가 발생할 경우 녹화 영상을 활용해 적극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녹화된 영상은 바리아 앱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바리아 RCT715는 후방 레이더, 후미등, 그리고 카메라 기능까지 모두 사용 시 주간 플래시 모드에서 최대 6시간, 야간 플래시 모드에서는 최대 4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가민의 글로벌 컨슈머 제품군 세일즈 부사장인 댄 바텔은 “가민의 후방 레이더 바리아 라인업은 뒤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빠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해줘 사이클링 유저들의 두터운 신뢰를 얻고있다”고 전하며, “바리아 RCT715는 카메라까지 탑재해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기능은 물론, 블랙박스 기능까지 제공해 유저들의 든든한 사이클링 파트너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바리아 RCT715는 가민코리아 온·오프라인 브랜드샵을 비롯한 가민 공식 판매 온·오프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며 권장소비자가격은 529,000원이다.

 

자세히




이동 【Pressroom명부】

회사소개